동남아 패션 플랫폼 노태그, 삼성·카카오 출신 서진영 CMO 영입



국내 패션 브랜드의 동남아시아 유통 플랫폼 '노태그'를 운영하는 노태그코리아가 제일기획,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출신 서진영 최고마케팅책임자(이하 CMO)를 선임했다고 1일 밝혔다. 노태그코리아는 IT기술을 기반으로 국내 브랜드의 온라인 수출을 지원하는 스타트업이다. 판매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수요를 예측하고 직접 생산을 발주하는 C2M(생산자와 소비자 간 직접거래) 솔루션과 공급망관리(SCM) 솔루션 등 을 제공한다. 50여개 한국 브랜드가 노태그를 통해 동남아시아 등 6개국에 온라인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13억원의 프리 시리즈A 투자를 받기도 했다. 서진영 신임 CMO는 제일기획,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등 거친 글로벌 마케팅 전문가다. 삼성전자 모바일 사업부의 체험 서비스 '투 고 서비스'를 구축하고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및 인공지능(AI) 솔루션들을 마케팅했다. 서 CMO는 "크로스보더 커머스는 이미 오래전부터 각광 받아온 비즈니스이지만, 각 로컬 소비자마다의 특징적인 소비 행태와 국가별 지역 규제들로 인해 성장에 많은 제약을 받아왔다"며 "노태그는 이러한 문제점들을 해결할 수 있는 IT솔루션과 물류 시스템을 구축한 기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지 마케팅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매출의 성장도 이끌고자 한다"며 "실시간 데이터 기반 C2M() 같은 유통 방식을 고도화해 독보적인 크로스보더 커머스 브랜드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o tags yet.